Featured Stories

new post that you will be interested in

  • 에이픽스 컴퓨터의자 GC001(GERMANY)

    Shopping

    하루 기본 12시간.. 많게는 16시간... 잠자는 시간 빼고 거의 앉아 있었더니 도저히 허리랑 엉덩이가 남아 나질 않아서 구매했어요. 좋다는 의자는 너무 비싸고 그렇다고 저렴한 의자는 부실하기도 하고.. (예전에 플라스틱 다리로 된 의자 뿌셔 먹은 적 있거든요.🤣) 가성비 좋다는 의자를 찾아 삼만리였지만 워낙에 종류도 많고 뭘 골라야 할지 모를 때! 저처럼 오래 앉아 일하는 지인한테 이 의자를 추천 받았지요. 에이픽스 GC001 시리즈에는 울프(회색) 레이싱 (빨간색+검은색) 독일 프랑스 이렇게 네 종류가 있어요. 독일 프랑스는 국기에 들어간 색을 의자에 접목하고 이름을 붙였네요. 모든 제품에는 강철오발 다리!(이젠 안 뿌셔지겠지...) 기능은 울프랑 독일이 4d 팔걸이 기능이 지원이 되고 레이싱이랑 프랑스는 팔걸이 높낮이만 조절되는 게 차이점이에요. 가격은 당연 울프랑 독일이 조금 더 비싸고요. 울프랑 독일은 팔걸이가 앞뒤, 상하, 좌우, 비틀기까지 모두 가능한데 마우스 작업이 많으니 제 몸에 최적화 시킨 팔걸이가 있으면 손목과 팔꿈치에 무리가 덜 갈 것 같아서 독일로 선택했어요. 의자가 뒤로 거의 180도 눕혀져서 가끔 작업하다가 뒤로 누워서 쉬기 좋다는데 저는 저렇게 눕히면 왠지 뒤로 넘어갈 것 같은 불안감 때문에 못쓰는 기능. 대신 주말에 게임 신나게 하는 아들은 아주 편안한 자세로 드러누워 있더라는.ㅎㅎ 그리고 의자를 뒤로 눕히는 레버가 새 거라서 그런 건지 상당히 뻑뻑한데요. 옆에 선 채로 의자를 눕히고 사진 찍고 다시 세우려고 레버 당겼다가 하도 힘 있게 띠용! 하고 올라와서 머리에 타격을.. 꼭 등받이는 앉은 상태에서 등에 힘주고 조절하세요. 조립과정은 크게 어려운 점은 없는데 택배박스가 어마 무시하게 무겁고 조립하는 동안 뒤집었다 세웠다 해야 하기 때문에 힘이 많이 들어요. 딸려오는 부품 중 나사가 두 가지 사이즈가 있는데 부품 박스에 사이즈 표기가 없어서 눈대중으로 같은 건가 했다가 다시 풀고 재조립하는 사태가..😭😭😭 꼭! 길이가 긴 나사를 등판과 하판 연결할 때 먼저 쓰셔야 합니다! 육각렌치가 동봉되어 있어서 공구가 필요 없긴 한데 전동드릴이 있다면 훨씬 도움이 될 것 같아요. 앉아보니 아주 편안합니다. 잘 샀구나 싶어요. 팔걸이가 조정 가능해서 위치 잡기도 좋구요. 다리도 강철이라 엄청 튼튼합니다. 방석이랑 등판도 고급 스폰지 소재를 사용했고 배송 왔을 때 새 가죽 냄새가 거의 없어서 머리 아픈 것도 없네요 허리쿠션은 위치 조절이 가능하고 머리 쿠션은 조정 불가능. 이제껏 오랜 시간 함께 해준 나의 나무 의자는 날씨가 좀 풀리고 시간이 되면 리폼하려구요. 테이블이나 협탁 용도로 리폼하면 쓸 만하겠죠?🤔 혹시 컴퓨터 의자를 고민하고 계시다면 '에이픽스' 한 번 고려해보세요^^ #퍼블리토#sara#게이밍체어#에이픽스#독일

    $sara . 2019.04.25 21:14

    38 thanks . 13,009.5186 PUB

  • Book & PUB will continue in May.

    Books

    * Don't use INK in this article if you've received a steak from me. Thank you for your interest in and participation in the ongoing review event. https://publyto.com/posts/14964 We extended it to the fourth week, but it's not a new one, so you might not know it. We'll keep you posted in May while we're writing a new one. * Read a book and post a review on the Books and PUB Donations * 100 ~ 1,000 PUB Donations for each post * Subjective criteria rather than 1/N, may differ in the number of donations * April 22 to April 28 (29 days in batches) * April 29 to May 5 (Wrap Donation on May 6) The amount of doughnuts to be done in a week is 10,000 PUB. It's possible because you sponsored INK in the previous event article. * May 6 to May 12 (Batch-up Donation on May 13) * May 13 to May 19 (Batch-up Donation on May 20) * May 20 to May 26 (Batch-up Donation on May 27) * May 27 to June 2 (Batch Donation on June 3) During this period, we'll still have 10,000 PUB crucifixions a week. Proceed only with personal quantity. The reward you receive in INK for sponsoring this article will be used in a format that supports other users' events. #publicto #pixabay

    $teo . 2019.04.25 18:07

    14 thanks . 7,784.1023 PUB

  • Father's rough, ugly hand.

    Medicine

    DEAR ABBY: My 73-year-old father had an operation on cerebral arterial blood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in Bundang a few days ago. As a result, I waited in the waiting room from 7 a.m. to 12 a.m. with my heart pounding and nervously listening to the explanation of the possible bad prognosis before surgery. We've had amazing good results. Thank you to the doctor. Thank you. It is also vivid that he has struggled in the rice fields and fields all his life and suffered from soaring feed prices during the IMF period. Even after my retirement, I felt uncomfortable whenever I saw you live hard... It's probably common in rural areas. I wanted to do what I thought I wanted to do for my family and parents, so I became greedy to be rich. Will Ios make his dream come true? I'm a salary man, so Donner never thought about studying. I don't know how to do it. I think I should study from now on. When you're young, you're a rich man. Let's get paid, save money, and... That wasn't the right answer. I regret it. Everyone study and live a rich life rather than live a sincere life.

    $ssamkisa . 2019.04.25 13:53

    25 thanks . 4,966.7681 PUB

  • Doshirak & Publicito

    Life

    #Dosirak #Publito When I went on a picnic when I was young, I remembered the delicious lunch box that my mother carefully prepared. At that time, there was no variety of ingredients, so a single kimbap with pickled radish and eggs was served. It was a nice lunch box that my classmates brought with them. My wife prepared lunch box ingredients since last night because she said she was going on field trips. We woke up early in the morning and combined the ingredients to create a picture-like lunchbox. Rather than the hard part of the preparation process, I opened my lunchbox today at lunchtime, and I saw the reaction of the class and the smile of the youngest. I think he spent some time thinking about it. Publisho is in the middle of preparing the materials and designing various combinations. Externally, I think it's a stage where we're preparing to produce a great product internally. These days, the times are so great that if you spend a little more money than you did at home, You can prepare a better lunch box than a home lunch box. Last night, the last guy who took the lunch box that my mom had prepared. I'm just wondering what it's like for a last-ditch who gets an order from an Internet search. I'm sure most of you think alike. Money has become a materialistic society. We are still human and prefer inner beauty to that's why we prefer inner beauty. Easy-earned money disappears easily, and hard-earned money is spent with value. Isn't it natural that you and your neighbors can live happily like Boomerang? I work at a company and I ate delicious roll at lunch today. I think a warm rice bowl and a fried egg are more valuable reasons. It's already Thursday. I wrote down my thoughts as I thought of Publicito while watching lunch. If any of the food chains in the ecosystem fall apart and don't play a part, Wouldn't that ecosystem eventually disappear? I hope you spend the rest of your day in a pleasant way.^^;

    $marines . 2019.04.25 12:55

    24 thanks . 5,421.5170 PUB

  • Health, Healing, TNB (The Natural Body)

    Life

    #tnb_fitness_ #Daebong-dong Health It's been 10 years since I started doing PT. I've been working out for a long time to find balance, build up strength, and, above all, I've gained the strength to sustain myself in difficult moments. I don't have to say why an eight-year PT body is doing that, but it's important that I'm lifting the heaviest weight of my life in the right position through that consistency. I still feel sick and tired because I don't recognize my body's signals at times, and I think it's all thanks to constant exercise that makes it much easier to get over with excessive use of computers and smartphones. Above all, it seems important to have a healthier and better body and mind and a desire to make a life as you grow older.

    $wonthe . 2019.04.24 21:58

    24 thanks . 9,325.2585 PUB

  • incurable revolutionary necrosis [book event]

    Books

    My father is very interested in his health. The reason is that I exercise, brush my teeth hard, and I am loyal to self-care, My grandmother died of cancer early at the age of 30. "Be a parent and live until your child is 40.I'm taking care of my own health with a creed. Last year, I suffered from dysplasia for more than two months. That's the book my father recommended around the time. I just got sick, so I worked hard to do what it says in the book, and I got a lot of help in getting well. And no matter how deep the disease is if you stick to the basics. Because our bodies have the power to heal themselves. I realized that I could do it with hope. When you're done reading, it's so good that you feel like you're "revolutionary!" So this book is recommended for healthy people. I recommend it to those who suffer from severe atopic dermatitis, cancer and incurable diseases of their species. If there's a patient around you, you can grind the juice out of this book. If you stop eating food (which is explained in books such as processed foods, fried foods, etc.) in this book, you will recover quickly. And if you're really in a hurry, I went to the Natural Dental Research Institute in this book, and I fasted for about three weeks, and I recovered. I'd like you to try it. I've been getting dizzy because of the diastolic disease. I've been asking you to go in here. It's sad to live three weeks apart from my two children. He's been working on the contents of the book in the lane. Well, I hope you all stay healthy.♡

    $solmi45 . 2019.04.24 20:09

    27 thanks . 4,770.4904 PUB

  • Boda Vinci Museum, Introduction to Emotional Photography, and Introduction to [Next Generation Project

    Culture

    Hello, I'm Longboarder Levi! Let's post another post to promote [the next generation project]! **First of all 1.introduction to the Bodhisattva Vinci Museum: Emotional Photography Museum! This is a museum located near the Children's Grand Park Station called the Bodhisattva Vinci Museum! In a small exhibition called Emotional Photography this time. The exhibition hall is designed to allow you to take pictures freely in several squares. At first, I thought, "What is it! It's childish." It was fun to see the picture better than I expected! I think it's just an exhibition hall that reflects trends these days!Haha I recommend the Boda Vinci Museum Emotional Photography Hall!Hah! And number two! ** [Next Generation Project] Fine dust. Let's fight!! The event is now in progress! You can get up to 200,000 ink! Yesterday, you two posted 100,000 and 60,000 inks, respectively! For more information, see https://www.publyto.com/posts/16692 Please refer to the Nature category!! Let's become a healthy and sensible community that cares about the environment and the future with a lot of participation!

    $levi . 2019.04.24 13:22

    32 thanks . 5,736.9391 PUB

  • Mystroth, who's been in love with me these days.

    Life

    I don't usually watch TV very well and I don't like TV Chosun, but I've been into it lately and I've been listening to it. It's a contest program for aspiring trot singers called "Mistro." Ever since I was a kid, I've been saying things like, "Trot will never like me," and "I don't know why I like a genre like Trot," and I've always had quite a negative preconception about the genre of music, which I think has completely destroyed my preconceptions. There's an unknown singer named Hongja who is in the spotlight with an applicant named Song Ja, who boasts a near-perfect singing ability, and the song's vibrations are something that has never been felt on any program. There are of course individual differences among the listeners, but I dare say that the stage I'm showing as an individual, not as a team, was better than any stage I've ever heard of. It is said that depending on the so-called rise or failure of the entertainment industry, some become billionaires, others suffer from hardships in life and have to continue their work, but the genre "trot" is said to have more serious characteristics. It's not like being called a non-major singer or a B-list singer, but it's a stigma of being forced to listen to the words "night stage singer," "mother-in-the-wool singer" and "unknown as there aren't many. Many of the contestants came out to gain recognition, but many of the participants in the contest are still on their way despite their hard times, so the quality of the stage is very high. If you have time someday, I hope you will listen to the three songs, "Vinari," "Compliance," and "Love Really," which Hongja sang once. I sincerely support all those who have been walking silently through the hardships of life in an invisible place.

    $done . 2019.04.24 13:17

    18 thanks . 15,543.8010 PUB

  • [Kim's family] 7. Friends

    Life

    # Friends the borders of the country beyond the cultural gap a relationship between mind and mind I think while looking at my son's picture long ago. My first son lived in a country called Kirquizstan. We were able to live there for three years. At first, it wasn't easy to adapt to cultural differences and things. As time went by, it gradually became more and more adapted. Nevertheless, adults have experienced cultural barriers that are difficult to overcome. It's not just a matter of learning from childhood and overcoming habitually. It's going to be more difficult. Even people in the same culture cannot make friends easily. But young children are certainly different. They're breaking down the barriers of language. There seems to be no barrier to culture. (Because there is not yet a complete set of values......) To children. Neither face color, language, nor their parents' social status seem to matter much. Everyone becomes friends easily. Everyone plays with ease and fun. I don't think there's much difficulty in making friends and breaking up. Adults try to teach children something. I think it's us who have to learn something. the lost hearts of pure children Wouldn't this society be brighter if adults could all learn it? #Kim's family # friend #

    $kimsfamily . 2019.04.24 11:05

    18 thanks . 2,721.4936 PUB

  • Is this really juice?

    Life

    Dear my beloved wife, from dawn on my health, He said he'd take care of it, and then he made something weird. You said you've changed all the good things like apples and carrots, and you're smiling like juice.lol Is this really juice? But I ate all the gourds with my spoon. Thank you, my wife.

    $candy . 2019.04.24 07:38

    24 thanks . 5,043.6369 PUB

  • When you want to develop your brain's imagination and creativity...

    Books

    The author, Bernard Werber, defines the results of his research and curiosity towards the world as fragmentary in his notebook. It's a source of a lot of creativity. It's made up of a short paragraph, so I think reading anywhere at any time can help stimulate my dull brain. a laboratory The Science Journal only tells us about successful scientific experiments. But you'll also have to tell them about the failed experiment. Without information, the same experiment is repeated repeatedly by other scholars who do not know that the experiment has failed. the self-restraint of fleas Put some fleas in an empty fishbowl. The rhyme of the fishbowl is high enough for the fleas to leap over. Then, put up a glass plate to stop the fishbowl's The fleas bounce up and hit the glass plate. Then, adjust the takeoff so that it goes up to the bottom of the glass plate because it hurts because of the constant collision. After an hour or so, not a single flea will hit the glass plate. Everyone jumps to the height of the ceiling. Then even if the glass plate is removed, the fleas continue to bounce to a limited height as if the fishbowl was still blocked. among <reverse solicitations When the child disrupts the room, the parents ask the child to tidy up the room. But children are bored not to listen. If, on the contrary, parents take out more toys and clothes and throw them everywhere, making the room more chaotic, the worse child will say this. "Dad, stop it. I can't stand it anymore. We need to clean up." Pulling in the opposite direction sometimes appears to be more effective than pulling in the right direction. Because it causes a sensation of consciousness. Even in the history of mankind, paradoxical pleas have been used constantly, consciously and unconsciously.

    $sky1hank . 2019.04.23 16:03

    26 thanks . 11,607.2889 PUB

  • There's a crab on the front door of the company.

    Amazing

    I found a crab hanging around the front door of the company. We're going to do a new job... I've been exercising new supplies since yesterday, and I think I've been following from the gods. I think I have been without water since yesterday. Yongke is alive. I can't send you to the sea. I don't know what to do.

    $my4555 . 2019.04.23 10:19

    38 thanks . 5,732.1507 PUB

  • You're rich as well.

    Personal Finance

    Thanks to you, I have a chance to post a new category.^^ Thank you so much for the opportunity. It's a children's bankbook I'm very proud of. I've been following this bank account for six years, no matter what I've been through, I' I think it's a little too much. The first bank account was reissued due to the fact that it ran out of cotton. It's been a lot brighter and fresher in Thomas' bank account.^^ As soon as my oldest child was born, I opened a fund account and made it free. It's a celebration of the stone feast, and I've saved a lot of pocket money. I was so distracted that I had to pay the sales balance.ㅜㅜ I was going to make you a new one because it's not as much, but... You all know that, right? It's as easy as you think. The second year after I was born, I re-booked my bank account. We don't set aside a certain amount every month. When children have their allowance, they are free to save. The main source of income is the holiday. In the meantime, the eldest child has gotten together. Second is expected to increase once you enter elementary school. lol It's a very strong bank account that sometimes uses it like a weapon when you don't trust your mom.~~ Even though they couldn't make a second generation of chaebol. It's a small desire to instill the sense of economics.^^

    $ha3timbsgyge . 2019.04.22 22:00

    38 thanks . 10,597.0035 PUB

  • drone shooting video

    Life

    I took a picture with a drone after work at the execution house over the weekend. I am not and filming the images after I, drone to land. We filmed the video. We have a lot of filming equipment, but we haven't purchased drones yet. If you're moving, I'd like to buy a drone and shoot it. The actual picture is good, but when I edited it and sent it to Kakaotalk, the picture quality is good. I think we've fallen a lot.

    $nani . 2019.04.22 12:58

    38 thanks . 16,226.2325 PUB

  • Tablet self-repair...

    Tech

    As I raise twins, I buy two different things. I bought you two tablets to play with the kids. One is a substrate failure that cannot be charged or turned on, and one is stepped on and the liquid. (I bought two more after this --) I had a weekend off at home and I thought of it, so I tried to fix it. The two are the same, so it's a device that disassembles and doesn't turn on the board of a broken liquid crystal device. I changed it and connected the charging line, so it works well. I've made a good one out of two broken ones. Somehow I feel like I'm making money.

    $silverknight . 2019.04.22 12:53

    40 thanks . 7,079.8103 PUB

  • Hello PUB!! 2

    Blockchain

    모두 따뜻한 봄날을 보내고 계신가요?^^ 오늘은 연재를 잠시 쉬고 우리가 매일 글을 쓰고 소중한 PUB을 받아가는 퍼블리토에 관해 생각해보고자 합니다.   이미 개발진에서 많은 피드백을 받고 개발을 진행하고 있는 상황에서 대부분의 말이 사족이 되겠지만 현재 시점에서 이야기하는 수 많은 제안 중의 하나라고 생각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퍼블리토가 오픈한지 4개월여가 되었습니다. 그 동안 많은 오류와 개선을 더해가며 이제 어느 정도 안정기에 접어든 것 같습니다. 유저들이 사용법을 알게 되었고 보상시스템도 잘 돌아가고 있구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퍼블리토에 대해 걱정스러운 시선 또한 많은 것이 사실입니다. 그런 걱정들과 저의 지극히 개인적인 바램을 적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첫 번째는 퍼블리토의 컨텐츠에 관한 것입니다.   매일 매일 퍼블리토에 접속하여 많은 분들의 살아가는 이야기를 즐겁게 보고 있습니다. 아주 정성스럽게 자신의 지식이나 감정들을 적어주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그런가하면 인터넷에 떠도는 사진이나 별 의미 없는 사진들을 하루에도 수 개씩 올리고 보상을 받아가는 분들도 많습니다.   ‘악화는 양화를 구축한다.’   돈에만 관련되는 이야기는 아닐 것 입니다.   의미없어 보이는 게시물들이 도배되기 시작하면 어떤이의 정성스러운 게시물은 금새 몇페이지 뒤로 밀려버립니다. 사람들은 몇 페이지나 넘겨가며 그 정성스러운 글을 찾을 시간과 의지가 없습니다.   몇시간을 들인 글이 밀리고 몇분 몇초만에 만들어진 글들이 보상을 더 많이 가져가고 그게 만연하게 되면 그 다음에는 누구도 정성스러운 글을 쓰지 않을 것입니다.   단지 많은 글을 올리고 크로스보팅을 위한 친목을 이어가려고 할 것입니다.   그 이후에는 볼만한 글들은 사라지고 보상을 위한 형식적인 글들만이 남을 것입니다.   이오스의 매스어덥션을 위해서는 킬러댑이 필요하고 퍼블리토가 그 역할을 해주리라 기대하고 있습니다. 아마추어로서 올해 초에 좀 섣부르게 연재를 시작한 것도 퍼블리토가 잘 정착하는데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고자 한 부분이 컸습니다.   킬러댑이 되기 위해서는 무엇이 필요할까요? 보상을 받으러오는 많은 유저 일까요? 제가 생각할때는 킬러 컨텐츠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오유나 디씨 등 많은 유저를 보유한 커뮤니티는 보상이 없이도 컨텐츠의 힘만으로 세를 키워왔습니다. 그런 킬러컨텐츠가 생겨나고 자라나고 정착하기 위해서는 개발사와 사용자들의 노력들이 필요할 것입니다.   퍼블리토는 국내에서는 최초(?)로 컨텐츠에 대한 토큰 보상 시스템을 도입했습니다. 이는 아직 대중에게 널리 알려지지 않았으나 엄청난 진보입니다.   몇 년 전에 한 시나리오 작가는  "창피하지만 며칠 째 아무 것도 못 먹어서 남은 밥이랑 김치가 있으면 저희 집 문 좀 두드려 주세요" 라는 쪽지를 옆집에 남긴 채 32살 나이에 요절했던 안타까운 사연이 있었습니다.   퍼블리토가 있었다면 어땠을까요? 그의 습작이라도 보상이 되었을 것이고 지옥같은 매일을 이어갈 수 있는 작은 힘이 되었을 겁니다. 이쯤에서 퍼블리토가 무엇인지 다시 한번 생각해 보고 싶습니다.   단순히 SNS를 가져와서 보여주는 것일까요?   저는 그것은 도구일 뿐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렇게 모아와서 보여주고자 하는것 그것은 바로 자기 자신 입니다.   퍼블리토는 퍼블리케이션과 크립토의 합성어입니다. 바로 출판과 암호화폐가 합쳐진 개념입니다. 그렇다면 퍼블리토의 가장 큰 목표는 사용자의 출판일 것입니다. 하나의 SNS사진을 가져오는 것도 출판이라고 할 수 있지만 저는 개인적으로 진짜 출판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어느 전문 여행객이 여행을 다녀와서 여행지에 관한 출판을 하고자 합니다. 인스타의 사진과 유투브 동영상을 한 편씩 업로드하며 연재를 이어갑니다. 며칠 혹은 몇 달 후 연재가 마무리 되었고 이를 하나의 제목으로 출판합니다. 온라인 출판된 00여행기는 퍼블리토의 도서관에 올라가고 한때 지나쳐버렸을지 모를 이 게시물은 다시 생명력을 부여 받았습니다. 이제 새로 들어오는 아주 바쁜 유저들은 퍼블리토의 도서관에서 출판된 글들 중에서 마음에 드는 게시물을 골라서 볼 수 있을 것입니다.   물론 또 다른 보상을 위한 출판일 수도 있지만 개인적인 소장이나 URL을 지인에게 보내어 자신의 작품을 공유하기 위한 것일 수도 있습니다. 나라는 사람을 멋진 그릇에 담아 보여주는 것 입니다.    이런 출판 시스템이 있다면 며칠이 걸린 게시물이 몇 시간 만에 몇 페이지 뒤로 밀려버리는 상황에서도 완결과 출판을 위해서 조금 더 정성스러운 글을 쓸 수 있는 동기가 될 것입니다.       이런 작가들이 많아진다면 보상을 위해서가 아니라 좋은 컨텐츠를 보러오는 독자들이 더 많아질 수 있을 것입니다.   두 번째는 PUB 토큰에 관한 내용입니다.   현재 PUB토큰의 유통량은 계속 늘어나고 있습니다. 매일 보상이 실시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물론 총량이 늘어난 것은 아니고 생태계 조성을 위한 보상풀에서 지급되고 있습니다.   아직 PUB은 이렀다할 소비처 및 수요처를 만들지 못하였기 때문에 토큰의 가격이 지속적으로 내려가고 있습니다.   그럼 PUB은 어디에서 사용해야 하고 소비해야 할까요?   일단은 플러그인에 의한 광고가 있을 수 있습니다. 광고를 PUB으로 하고 일부가 보상풀로 들어간다면 토큰의 일부가 소비되는 효과가 있습니다. 하지만 현재 광고시장이 열린다고 해서 바로 자신의 컨텐츠를 광고할 광고주들이 생기는 것은 아니기에 이는 장기적으로 지켜봐야 할 것입니다. 저는 PUB은 퍼블리토와 그 컨텐츠를 위해 소비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출판된 컨텐츠들에 대해 편당 혹은 전체 가격을 책정하고 단 10 PUB이라도 컨텐츠에 대한 구독료를 받는 것입니다. (물론 유료 여부는 저자의 결정이어야 할 것 입니다.) 가격은 다양 하겠지만 퍼블리토에 글을 올리거나 땡스를 누르면 쉽게 얻어지는 정도의 가격이라면 보는 사람도 큰 부담이 없을 것입니다. 그리고 그렇게 받은 PUB의 절반은 보상풀로 들어가고 나머지가 저자에게 가도록 한다면 균형있는 소비처가 될 것입니다.   또는 게시물이나 개인 페이지 꾸미기, 댓글 등을 위한 아이템(이모티콘 등등)을 판매(선물)하거나 간단한 게임을 붙이고 PUB을 소모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이 수익은 유지개발비를 제외한 전액이 보상풀로 들어가야 할 것입니다.   퍼블리토가 플랫폼으로 불릴만큼 커진다면 소비처는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날 수 있습니다. 작곡가는 곡을 만들어서 사진작가는 사진을 일러스트레이터는 이미지를 컨텐츠로 업로드를 할 수 있습니다. 우리는 이러한 저작물을 PUB으로 구매하여 각자의 프로필에 이러한 곡을 배경음악으로 올린다거나 컨텐츠에 들어갈 삽화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개발진에서 직거래 시장을 열어 준다면 주문 제작도 가능 할 것입니다. ( 신의 저울 지도제작 좀 맡기고 싶네요..ㅡㅡ;)   네이버등 주요 포탈에서 보았듯이 사용자가 확보 된 플랫폼은 상상할 수 있는 많은 것들을 할 수 있고 PUB의 소비처도 얼마든지 만들어 낼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퍼블리토의 거버넌스에 대해 이야기를 해 보겠습니다.   스팀잇에서 목격했듯이 고래들은 숨어 있기가 힘듭니다. 너무나 많은 눈들이 지켜보고 있기 때문입니다. 정당한 투자에 대한 소득이겠지만 상대적 박탈감은 많은 유저들을 떠나게 만들고 그 것은 고래가 가진 토큰의 가치를 떨어뜨리는 결과를 초래 합니다.   저는 고래가 선택할 수 있는 두 가지 선택지를 주었으면 합니다.   첫 번째는 TEO님이 하시고 있는 타인 스테이킹 시장입니다. 큐레이팅을 하고 싶은 유저들의 대기열이 있습니다. 각자 자기소개와 관심사를 적어놓았습니다. 고래는 몇몇을 골라서 임대 스테이킹을 실시합니다. 임대에 의한 수익은 고래와 대리큐레이터가 절반씩 보상 받습니다. 대리큐레이터가 셀봇이나 기타 금지된 행위를 한다면 자동으로 스테이킹이 풀립니다.   두 번째는 거버넌스 토큰의 생성입니다.   개발진은 퍼블리토가 DAC이 되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거버넌스를 만들어 많은 것들을 생태계에서 결정하도록 말이죠. 더불어 퍼블리토는 첫 번째 댑이라고 했습니다.   거버넌스를 이끌어 가는 것은 돈 이상의 것이 필요합니다. 생태계에 대한 이해도와 애정이 필요합니다. 단지 많은 돈으로 한번에 PUB을 사서 거버넌스에 참여 한다면 여러 가지 문제점이 발생할 소지가 있습니다.   그래서 이제 생태계를 만들어간다는 마음으로 별도의 거버넌스 토큰을 만들었으면 합니다.   이 토큰은 이전 불가능하며 한 아이디에 영원히 종속됩니다.   이 토큰을 얻기 위해서는 별도의 PUB 스테이킹이 필요합니다. 많은 토큰을 일일이 큐레이팅을 할 수 없는 사람, 현재의 수익보다는 미래의 발전가능성을 보는 사람은 이 별도의 PUB 스테이킹을 통하여 거버넌스 토큰의 보상을 받습니다.   이 거버넌스 토큰은 세 가지 혹은 그 이상의 것을 가능하게 합니다.   첫 번째는 퍼블리토의 주요 의사결정 회의나 투표에 참여합니다. 옴부즈맨이 될 수도 있고 출판 컨텐츠의 도서관 등재 심사에 참여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두 번째는 퍼블리토의 추가 Dapp이 나왔을 때 에어드랍이 아닌 일정 비율의 지분배당을 받습니다. 예를 들면 발행 토큰의 10%를 거버넌스 토큰에 배당하고 각자 자신의 지분만큼 배당을 받는 것입니다.    세 번째는 퍼블리토에 생길지 모를 생태계 시장 참여나 무분별한 출판물의 도서관 등재를 제한하기 위한 보증금으로 사용 될 수 있습니다. 예를 들면 퍼블리토에 뽐뿌시스템을 붙인다고 가정했을때 공구를 진행하는 개인 사업자는 일정량의 거버넌스 토큰의 예치가 필요합니다.   이 외에도 거버넌스 토큰의 수요처는 다양할 수 있습니다.   거버넌스 토큰을 위한 스테이킹이 많아 질수록 거래소로 가는 토큰은 줄어 들 것 입니다. 밤중에 두서 없는 이야기를 많이 했네요.. 퍼블리토는 결국 양질의 생태계를 조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텔방처럼 단순한 의견교환을 위한 생태계가 아니라 유투브처럼 퍼블리토로 수 많은 사람들이 먹고 살게 되는 진짜 생태계를 만들어 갔으면 합니다. 퍼블리토가 수많은 사람들의 직장이 되었으면 합니다.

    $johnsnow . 2019.04.22 03:21

    74 thanks . 64,719.6318 PUB

  • My selfish dad's late promise!

    Writing

    I've emphasized to my children that bad behavior, false words, and promises must be kept. Why I was so generous to myself. I'm a smoker. "Dad! If you smoke, your neck will break." "All right. I won't smoke one." "Dad! Cigarette smoking causes blood in your throat." "I see. I'll just play one last time." I was selfish because I didn't even think about my promise and passed the story of two children who thought about my dad so easily. After all, every time I turn it over, it's "Dad doesn't listen to us, he always smokes!" "You have to keep your word," he said. "You don't keep your word!" As soon as I heard this, I suddenly regretted that I was crazy and went straight to the health center the next day! And it's been almost two months since I started smoking. If you have children, I want you to be parents like me, so I post them like this. #Put your word to the end # #Publyto #Publito #Publyto #Publyto #

    $atom . 2019.04.20 16:30

    52 thanks . 14,506.0430 PUB

  • Tulip & flower grass

    Beauty

    I come to the country house to not be able to get a seat, finish my work, and take a picture of pretty flowers on the flower bed in front of my house. The flower soothes my bitter heart even though I hear that I have 2 million won left in a year of 900 pyeong of rice farming in the countryside.

    $ssamkisa . 2019.04.20 15:37

    28 thanks . 9,882.7575 PUB

  • In the field of hope, PUB.

    Art

    There are many famous works by Gogh, but I like 'The Seeder.' This is because you can read the two words "hope" from the image of a farmer sowing bright-rising sun and seeds. For a farmer, the seed is hope. It is an opaque future, but he sows the seed of hope in anticipation of a sweet fruit. Seeding does not end the farmer's work. The farmer must exert himself to achieve the desired fruits. You have to pull weeds, catch bugs, water them, and endure the time of acknowledgmentation. After such a long process, we can achieve the desired results. We sowed the seed of hope in a field called PUB. Just as the farmer sows seeds in anticipation of a sweet fruit, though it is an opaque future, we have invested in an unclear future. What is the next thing we have to do? You have to endure a long journey like the sweat of a farmer. You have to wait and endure until you know how hard you are, how active you are, and what you want to be. Gogh said, "I'm a seed-splitter. Those who live in front of them refuse to sow seeds in the many fields given before them, but the fields bear great fruit through the labor of the seed-splitting man." You have to go through a tough process to get the desired results. Just as only farmers who wait and try with "hope" and endure hard times can bear great fruits.

    $turtle . 2019.04.20 11:11

    50 thanks . 36,495.6668 PUB

  • Samcheong Park Forest Library

    Amazing

    Samcheong Park Forest Library. The peak of cherry blossoms is over, but I am excited by the spring. ⠀⠀⠀ #Samcheong Park Forest Library #Samcheong Park # Cherry Blossom

    $book . 2019.04.20 00:08

    24 thanks . 2,858.9463 PUB

  • a cold altruist

    Books

    [한 줄 에센스] "어떤 방식을 택하든 바로 오늘이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한 여정의 첫발을 내딛는 날이라고 생각하자. 우리 한 사람 한 사람은 지대한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잠재력을 지니고 있다." [리뷰] 효율, 이타주의. 조금은 생소할 수도 있는 이 두 단어를 조합해서 "효율적 이타주의"에 대한 정의와 이를 위해 알아야 할 것들을 설명해준다. 일단 한 가지 알아둬야 할 사항이 있다. 도움을 주고자 하는 대상이 다수일 경우에 한해 수긍이 가는 내용이라는 부분이다. 가령 1:1 결연을 맺고 도움을 주는 방식에 대입하기에는 애매한 부분도 있다. 조금 과장해보면 기부를 함에 있어서 마치 투자자가 투자 대상을 찾는 것에 비교될 정도로 철저하게 검증을 하며 효율을 추구하는 방법을 설명하고 있다. 남을 돕는다는 부분에 있어서 감정에만 이끌려 기부를 하기보다 더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기부를 해야하는 이유를 설명하는데 그 중에서 눈길을 끄는 내용이 있었다. "도덕적 허가 효과는 사람들이 실제로 착한 일을 하는 것보다 착해 보이는 것. 착한 행동을 했다고 인식하는 것을 더 중요하게 여긴다는 점을 보여준다. 에너지 절약 전구를 구입하는 행위로 '내 몫을 했다'고 생각하면 조금 뒤에 잔돈 몇 푼을 훔쳐도 '나는 좋은 사람'이라는 자기 인식이 흔들리지 않는다." 내가 생각하기에 좋은 일 몇 번 했다고 해서 그게 앞으로 하게 될 지도 모를 나쁜 일에 대한 면죄부가 될 수는 없다. 혹시라도 "난 지금껏 지켜야 할 것들을 지키며 살아왔으니 한두 번 쯤은 지키지 않아도 괜찮아."와 같은 생각을 하게 될 때면 꼭 떠올려야 할 내용이다. 아주 가끔 재난이 발생했을 때 소액을 기부하거나, 연말에 거리를 지나다니면서 구세군을 그냥 지나치고 싶지 않을 때 지갑을 여는 정도였다. 가능한 빨리 소액이라도 체계적인 기부를 실천하고 있는 나를 발견할 수 있기를 기대해본다. [기록] ✓ 많은 사람들이 세상을 더 나은 곳으로 만들고 싶어 한다. 이 책을 읽는 당신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하지만 트레버 필드의 사례가 보여주듯 좋은 의도가 나쁜 결과를 낳는 일이 종종 벌어지기도 한다. 다른 사람을 최대한 효율적으로 돕는 확실한 방법은 무엇인지, 선의가 오히려 해악을 끼치는 부작용없이 최대한의 긍정적인 효과를 거두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제대로 알지 못한 탓이다. 이 책은 이 질문에 대한 답을 찾는다. 따뜻한 가슴에 차가운 머리를 결합시켜야, 다시 말해 이타적 행위에 데이터와 이성을 적용할 때라야 비로소 선한 의도가 좋은 결과를 낳을 수 있다. ✓ 우리는 남을 도우려 할 때 신중하게 생각하지 않고 무턱대고 행동으로 옮기곤 한다. 숫자와 이성을 들이대면 선행의 본질이 흐려진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 탓에 세상에 큰 변화를 일으킬 수 있는 기회도 놓치고 만다. ✓ 적절한 피드백이 없는 상태에서는 당신의 이타적인 행위가 실제로 남한테 득이 되는지 실이 되는지 명확하게 알기 어렵다. ✓ 효율적 이타주의는 '내가 가진 능력으로 세상을 얼마나 바꿀 수 있을까?'를 자문하고 증거와 신중한 추론으로 그 해답을 찾아 나가는 것이다. ✓ 이타주의가 희생을 뜻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내 생각은 다르다. 남을 도우면서 안락한 삶을 누리는 것도 이타주의다. ✓ 중요한 건 효율적 이타주의가 '그만저만한' 선행을 하는 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힘닿는 한 최대한의 효과를 가두려고 노력한다는 점이다. #comment 책을 한 권 사러 서점에 간 김에 도서관에서 대여할 책 리스트를 작성해왔다. 딱히 다른 사람을 돕고 있지 않음에도 읽어보고 싶은 생각이 든 책이다. ✓ 우리는 이 세상의 갖가지 문제에 질려 더러 이렇게 중얼거린다. "내가 나서서 도와 봤자 양동이에 물 한 방울 더 보태는 격이지 뭐가 달라지겠어"라고 말이다. 하지만 이는 결코 사실이 아니다. 문제는 물 한 방울의 크기지 양동이의 크기가 아니다. 마음만 먹으면 우리는 매우 커다란 물 한 방울을 만들어 낼 수 있다. 같은 비용으로 우리가 누리는 편익보다 100배나 더 많은 편익을 남에게 제공할 수 있다. 우리가 세상의 모든 문제를 해결할 수는 없다. 그렇다 해도 우리가 수천 명의 삶을 바꿀 수 있다는 사실은 변하지 않는다. ✓ 더 살기 좋은 세상을 만들기 위한 '가장 효율적인' 방법은 무엇인가? 즉각 해결해야 할 문제는 무엇이고 나중으로 미뤄도 되는 문제는 무엇인가? 한 가지 행위에 더 큰 가치를 두기란 심리적으로도 현실적으로도 쉽지 않다. 그렇다고 불가능한 건 아니다. 이처럼 다양한 이타적 행위를 비교하려면 '얼마나 많은 사람들에게, 얼마나 큰 혜택이 돌아가는가'를 자문해야 한다. 이것이 바로 효율적 이타주의의 첫 번째 핵심 질문이다. #comment 이 책은 부분적 인용에 대해 comment를 다는 것이 꽤 망설여지는 느낌이다. 이타주의란 단어는 어색하게 느껴졌지만 거기에 효율이란 단어가 같이 들어간 것이 이 책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 평균 수준의 효과만 내는 프로그램에 자금을 댈 게 아니라 최고의 성과를 내는 프로그램을 골라 거기에 자금을 투입해야 막대한 효과를 거둘 수 있다는 말이다. ✓ 남을 도우려 할 때 돈을 '잘' 쓰는 것과 '가장 잘' 쓰는 것의 차이는 어마어마하다. 그렇기 때문에 '이 사업을 시행하는 게 돈을 잘 쓰는 일일까?'라고 묻는 데 그칠 게 아니라 '이 사업을 시행하는 게 돈을 가장 잘 쓰는 일일까?'를 물어야 한다. ✓ 미미한 변화가 아니라 가장 큰 변화를 만들어 낸다는 확신이 드는 기부처를 택해야 한다. ✓ 기부는 화염에 휩싸인 건물을 부수고 들어가는 것처럼 눈부신 액션은 없어도 생명을 구한다는 점은 동일하다. 가장 효율적인 단체에 기부하는 것만으로도 수십 명의 목숨을 구할 수 있다니, 그만큼 대단한 일이 어디 있을까? #comment 기부를 할 때도 많은 부분을 꼼꼼하게 점검한 후에 실행해야 하는 걸 상당히 강조하고 있다. ✓ 대다수 사람들이 자연재해에 대응하는 방식을 보면 우리가 남을 도울 때 감정에 휘둘리며 기존 문제보다 새로운 사건에 더 큰 관심을 보인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 우리는 성과를 가늠할 때 다른 방식으로 문제에 접근했다면 어떤 결과를 낳았을지 별로 생각해 보지 않는 경향이 있는데, 그래선 안 된다. 중요한 건 '누가' 그 일을 해냈느냐가 아니라 그 일이 '효과'가 있었는지 여부다. 얼마나 효과가 있는지 가늠하는 건 당신의 행위로 인한 결과와, 당신이 아니었더라도 어차피 일어날 결과의 차이에 달려 있다. ✓ 당신의 행위 덕분에 얻은 직접적인 혜택이 선행 여부를 결정하는 게 아니다. 그보다는 행위로 인해 빚어진 결과가 선행 여부를 결정한다. ✓ 기부를 위한 돈벌이는 남을 돕는 데 매우 효율적인 방법이다. 선진국의 평범한 노동자가 전 세계적으로 볼 때 상위 몇 퍼센트에 해당한다는 사실과 상대적으로 적은 비용으로 전 세계 극빈층에 큰 도움을 주는 단체들이 있다는 점을 십분 활용하는 길이기 때문이다. #comment 일리있는 주장이라고 생각되긴 해도 감정적으로는 썩 내키지 않는 부분도 있다. 기본적으로 효율에만 포커스가 맞춰져 있어서 그런 것 같다. ✓ 남을 도울 때도 마찬가지다. 성공 가능성과 성공의 가치를 '모두' 따져 봐야 한다. 즉, 성공이 보장돼 있지만 영향력은 미미한 일보다 가능성은 낮지만 성공하기만 하면 보상이 막대한 일을 우선시해야 할 때가 있다는 말이다. '한 사람의 노력으로는 세상을 변화시킬 수 없다'고 흔히 착각하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 ✓ 어떤 행위의 잠재력을 평가할 때 '그런 일은 절대 일어날 리가 없다'는 이유로 묵살해서는 안 된다. 지금은 상식이 된 대다수의 윤리적 관념들도 과거에는 매우 급진적인 것으로 간주되었다. ✓ 최악의 결과가 빚어질 위험이 간과되고 있다면 이러한 결과를 방지하는 데 힘을 보태는 것은 특히나 효율적인 이타적 행위다. #comment 효율이란 단어 대신 다른 단어를 택했더라면 위화감이 훨씬 덜 했을 것 같은데 아쉬운 부분이다. 아래 5가지 요소를 참고하면 효율적인 기부처를 가려낼 수 있다. 1. 이 단체는 어떤 일을 하는가? 2. 사업의 비용효율성이 높은가? 3. 사업의 실효성이 객관적으로 검증되었는가? 4. 사업이 제대로 실행되고 있는가? 5. 이 단체는 추가 자금이 필요한가? #comment 좋은 일을 할 때도 확인, 검증을 꼼꼼하게 할 수 있게끔 방법을 알려준다. ✓ 기부를 하면 당신의 돈을 가장 효율적인 사업에만 집중시킬 수 있다. '최선'의 활동과 '그럭저럭 좋은' 활동의 결과가 다르다는 점만 봐도 효율적인 기부가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치는지 알 수 있다. ✓ 윤리적 소비 물결이 오히려 해로울 수도 있다고 생각할 만한 까닭이 있다. 바로 심리학자들이 말하는 '도덕적 허가' 효과 때문이다. 이는 착한 일을 한 번 하고 나면 이후에 선행을 덜 실천하는 것으로 보상받으려 하는 경향을 말한다. ✓ 도덕적 허가 효과는 사람들이 실제로 착한 일을 하는 것보다 착해 보이는 것. 착한 행동을 했다고 인식하는 것을 더 중요하게 여긴다는 점을 보여준다. 에너지 절약 전구를 구입하는 행위로 '내 몫을 했다'고 생각하면 조금 뒤에 잔돈 몇 푼을 훔쳐도 '나는 좋은 사람'이라는 자기 인식이 흔들리지 않는다. ✓ 도덕적 허가 효과는 결심을 비틀 수 있다. 다른 사람이 효율적인 선행을 할 수 있도록 이끌었다 하더라도 그들이 향후 남을 돕는 횟수를 줄이는 방식으로 이타적 행위에 대한 보상을 받으려고 한다면 의미가 없다. 작은 선행에서 출발해 이를 발판 삼아 앞으로 더 효율적인 선행을 실천할 수 있도록 틀을 마련해야 도덕적 허가 효과를 방지할 수 있다. ✓ 비효율적인 이타적 행동이 문제가 되는 건 이 때문이다. 착한 일을 했다는 생각에 취하면 이후에 효율적인 이타적 행동을 할 여지가 줄어들 수 있다. 가령 다른 사람에게 공정무역 제품을 구입하라고 권했더니 그보다 효율적인 선행에는 정작 시간과 돈을 덜 쓰게 만드는 결과로 이어진다면 공정무역 제품 구매를 장려하는 일 자체가 해로울 수 있다. #comment '도덕적 허가 효과'에 대한 설명은 꽤나 흥미로운 부분이다. ✓ 계획이 아예 없는 것보다야 형편없는 계획이라도 있는 게 낫지만 그것도 계획을 기꺼이 수정할 의향이 있을 때나 통하는 얘기다. ✓ 우리 각자에게는 수십, 수백 명의 생명을 구할 수 있는 힘이, 수천 명의 삶을 크게 개선시킬 힘이 있다. ✓ 어떤 방식을 택하든 바로 오늘이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한 여정의 첫발을 내딛는 날이라고 생각하자. 우리 한 사람 한 사람은 지대한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잠재력을 지니고 있다. #comment 나를 위한 노력이 나를 포함, 타인에게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면 이타주의라는 단어를 갖다 붙일 것도 없이 '효율적인 개인주의'란 표현을 쓸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해본다. 부록 요약 착한 일을 하기 전에 물어야 할 4가지 질문 1. 어떻게 하면 최대한의 선을 행할 수 있을까? - 얼마나 많은 사람들에게, 얼마나 큰 혜택이 제공되는가? - 이것이 가장 효율적인 방법인가? - 방치되고 있는 분야는 없는가? - 그렇게 하지 않았다면 어떻게 됐을까? - 성공 가능성은 어느 정도이고, 성공했을 때의 효과는 어느 정도인가? 2. 어떤 단체에 기부해야 할까? 위에 정리된 내용 있음 3. 어떤 진로를 선택해야 할까? - 이 일이 내 적성에 맞는가? - 이 일을 하면서 얼마나 영향을 미칠 수 있는가? - 이 일이 내 영향력을 키우는 데 얼마나 보탬이 되는가? 4. 어떤 명분에 집중해야 할까? - 규모 - 방치 정도 - 해결 용이성 - 적성 #publyto

    $teo . 2019.04.19 20:25

    30 thanks . 9,072.2429 PUB

  • I read a lot and bought a lot.

    Books

    (It's not an event entry.) I read Theo's book, "You've been following PUB!" event posting, and I've counted how many blockchain-related books I've been reading and how much I've bought. If you're not a developer, in fact, if you read a book about blockchain, you'll find complicated terms, and you'll often have headaches that run into unfamiliar concepts, so you'll find that the books you've been reading have been compiled in some way in Typora, but when they start piling up, they seem to be a solid asset. How many blockchain-related books are there on the market, including bitcoin? There are about 1,000 books in Naver Book that come out with the keyword "blockchain," and there are about 300 books in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except for the "buy bitcoin if you want to make money" books. Among the books on the market, I read them. I borrowed from the library and read 51 volumes 51. I opened the bookstore for a while and thought it was worth watching, so I bought 38 books and 89 books altogether. I think it would be nice to buy 11 more books as soon as possible and fill in 100 books at the rate of 51:49. Hahaha I think I'm used to blockchain technology, which was so unfamiliar because of my hard work, but the more I really study, the more I give up on it. For those of you who might be wondering, I'd like to personally recommend some of the books in the picture. - Beginners: blockchain, easy-to-know blockchain - Beginner: Cryptographic currency without alien language, impact of blockchain - Intermediate: Blockchain revolution, bitcoin phenomenon blockchain 2.0, future unregulated, truss machine. In fact, besides me, there are a lot of good books like "The Money Revolution," "After the Secret Money," and "Unresolved Problems of Blockchain." If you're thinking of buying a relevant book, I'd like to give you a tip. Not many of the books that contain the word "investment," or "a book with a sum of 10 million won, a billion won," are nutritious. (Of course, I can read it without any pressure.)

    $done . 2019.04.19 15:10

    37 thanks . 27,468.9170 PUB

  • Essential honey tips for safe driving

    Car

    These days, car (CAR) lives are common. There are also a lot of accidents. This is why drivers who cause most of these accidents are not aware of the essential tips for safe driving. First, if you look at the left side of the handle, There's a stick that looks like a stick. When I want to go to the right, I want to go up. If you want to go to the left, drop it down. Then the vehicle behind me can recognize it and slow it down or move away. It can reduce accidents a lot. A stick that tells you where you want to go is called blinking. ^^ (Direction indicator, turn signal) The National Highway Traffic Authority recently announced interesting results. Only 54 percent of people turn on direction indicators when changing lanes or turning left or right. A good car, a fast car, a nice car, a good way to get off is not important. Improving safety driving awareness is important. ...... If you don't know this, where the hell did you get your license? It is not uncommon for a sudden or sudden stop to occur in an incoming container without blinking. Again today, I'm stressed out by a driver who doesn't know how to use it, and I'm going to complain that it's a honey tip. Other than blinking, there are a lot of things that you don't follow, but one by one.

    $eternize . 2019.04.19 09:38

    32 thanks . 5,006.1295 PUB

  • SOS National Lightning Event!

    Amazing

    Save my Earth! This is happening under the slogan! Let's hope a lot of them will join us! On April 22nd, from 8 p.m. to 10 minutes! Can I see the stars this day? It's not because there's no stars in the city center, but because the lights are so bright I can't see the stars! Let's see the stars! Even for ten minutes!

    $chea . 2019.04.18 22:47

    24 thanks . 16,300.6686 PUB

  • 클린법인카드(Clean cooperate credit card)

    Amazing

    제가 근무하는 회사는 업무특성상 지방으로 출장을 많이 다닙니다. 그래서 개인별로 법인카드를 소지하고 회사업무시 사용하고 있읍니다. 출장시 법인카드의 사용은 주로 숙박(모텔), 식사, 간식구매, 현장소모품(장갑,점검용마스크,건전지등)등에 사용됩니다. 그런데 법인카드중에 클린법인카드라는 종류가 있읍니다. 이 법인카드는 단란주점이나 룸사롱, 나이트 등 유흥과 관련해서는 사용할수가 없는데 문제는 회사에서 나눠준 카드가 클린법인카드라는 겁니다. 클린법인카드는 모텔숙박에는 문제가 없는데, 어떤 음식점(술파는 식당)에 들어가서 식사를 하게될경우 잘못하면 카드결제가 거절이 된다는 겁니다. 식사를 하러갈때마다 "클린법인카드가 사용가능한가요?" 하고 물어볼수도 없고, 물어보면 "그게 뭐에요?"라고 하는 식당이 많읍니다. 그래서 회사에서는 팀장이상의 직급이되면 일반 법인카드로 교체해서 발급해줍니다. 이때부터 어깨 힘들어가고 회사다닐만 해지는 거지요. 일반법인카드보유는 최소한 우리회사의 경우, 직원들의 로망이자 목표이지요. [법인카드와 클린법인카드] 출처: 서울특별시 홈페이지(https://opengov.seoul.go.kr/civilappeal/2894703) ▣ 법인카드: 법인이 사용하는 신용카드 ▣ 클린법인카드: 특정업종의 가맹점에서의 사용이 제한되는 카드 - 제한 업종: 단란주점, 유흥주점, 룸살롱, 나이트클럽 등 ※ 제한업종에서 사용하면 거래제한 업종 이라는 거절 메세지가 표시됨 ※ 예산집행의 낭비요인을 원천적으로 차단하여 시정의 신뢰도를 높이고자 도입한 제도 ▣ 클린카드 제한업종 추가안내(조사해보니...이렇게나 많군요) ○유흥업종(룸싸롱, 유흥주점, 단란주점, 나이트클럽, 맥주홀, 칵테일바, 스넥칵테일, 주류판매점, 카페, 캬바레, 요정, 극장식당) ○위생업종(이․미용실, 피부미용실, 사우나, 안마시술소, 스포츠마사지, 지압원, 네일아트, 발 마사지 등 대인서비스) ○레저업종(실내․외골프장,당구장,노래방,사교춤,전화방,비디오방,헬스클럽,기원,PC방,인터넷게임방,전자게임장,골프연습장,스크린골프,스키장) ○사행업종(카지노, 복권방, 오락실) ○기타업종(성인용품점, 총포류판매)

    $moment . 2019.04.18 10:59

    31 thanks . 19,223.5116 PUB

  • 툭툭 Wine Story #14 Grapes of Friendship

    Food

    포도 품종의 첫 편은 카베르네 소비뇽 일가가 주인공이었죠. 오늘 두 번째 품종은 바로 부드럽고 온화하여 마시는 사람의 마음을 훈훈하게 덥혀주는 레드와인의 소재 메를로(Merlot)입니다. 미국에선 영어식 음가를 살려 ‘멀롯’ 으로도 부르고 ‘멜로’라고도 발음합니다. 메를로는 포도알이 카베르네 소비뇽보다 통통하고 동그랗게 생겼죠. 물론 크기도 더 굵습니다. 대신 껍질이 얇고 당분이 많습니다. 앞서도 설명했듯 타닌은 주로 껍질과 씨앗에 많이 함유돼 있습니다. 따라서 카베르네 소비뇽보다 타닌은 적고 당도가 높다 보니 과일 향이 풍부하고 마시는 느낌도 훨씬 부드럽습니다. 알코올 도수는 1~2% 높은데도 말이죠. 타닌 적고 당도 높은 특징은 메를로로 만든 와인은 4~5년 후면 충분히 숙성돼 절정의 맛을 낼 수 있습니다. 그건 곧 10년 이상 오래 기다려야 하는 카베르네 소비뇽 와인에게 꼭 필요한 파트너의 속성을 갖고 있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카쇼와 메를로는 서로를 보완해주는 완벽한 파트너가 되는 것입니다. 샤토 마고, 무통 로스칠드, 샤토 오브리옹 등 대부분의 보르도 특급 와인들은 바로 이 두 파트너의 결합을 통해 만들어진다는 점 지난 시간에 공유했었죠. 위치로 보면 피레네 산맥에서 보르도를 거쳐 대서양으로 가는 지롱드강을 중심으로 오른편에 생테밀리옹(St Emilion)과 포므롤(Pomerol)이라는 와인 생산 지역이 있는데 이 두 곳, 특히 포므롤 지역이 메를로를 주로 생산하는 곳입니다. 반면 강 왼편 와이너리들은 주로 카베르네 소비뇽과 카베르네 프랑 등을 많이 생산합니다. 카베르네 소비뇽을 레드와인 포도 품종의 황제라고 칭한다면 메를로는 황후(皇后)에 해당된다고 보셔도 좋습니다. ‘메를로’라는 이름은 티티새 또는 지빠귀라는 새를 뜻하는 프랑스어 ‘메를(Merle)’에서 나왔다고 하죠. 유난히 과즙이 많고 달아서 종달새들이 즐겨 먹은 것에서 유래했다는 말입니다. 그러면 여기서 필자가 직접 겪은 메를로와 연관된 우정의 스토리 한 가지를 소개합니다. 2006년 8월 12일 늦은 오후 파리 에펠탑 인근 그르넬 다리 광장에 세 사람이 모였습니다. 재불 화가인 조택호 화백, 외환은행 파리 지사의 유재후 지점장 그리고 필자 셋이었죠. 사흘 뒤면 3년의 유럽 특파원 생활을 끝내고 서울로 귀임하는 필자를 송별하는 저녁 식사를 하기로 한 날이었습니다. 두 분은 저보다 세 살 위였고 저와는 서로 ‘호형호제’하며 친하게 지냈습니다. 조택호 화백 손에 종이 봉지에 담긴 병 모양의 물건이 눈에 띄었습니다. “형, 그 손에 든 게 뭐에요?” “어, 이거. 그냥 술 한 병 들고 왔어.” 순간 저는 예사롭지 않은 술이라는 직감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봉지를 펼쳐보았더니 그 안에는 놀랍게도 ‘페트뤼스 2000(Petrus 2000)’이 들어있었습니다. 페트뤼스는 보르도 포므롤 지역에서 나오는 최고급 레드와인입니다. 퀄리티 좋은 해에 나온 것은 돈이 있어도 살 수 없는 진귀한 와인입니다. 특히 지난 20년 내 최고의 빈티지로 평가된 2000年産 페트뤼스는 값을 따질 수 없을 정도의 예외적 가치를 가진 와인이었습니다. “형, 이 비싼 술을 어떻게 구했어요? 설마 이걸 오늘 나와의 작별 만찬주(晩餐酒)로 갖고 나온 건 아니겠지?” “마시려고 가져 왔어.” 더 이상 말을 이을 수 없었습니다. 그랬습니다. 택호형은 저와의 작별을 특별한 술과 함께 하고 싶었던 겁니다. 문득 그로부터 2개월 전 파리에서 북서쪽으로 떨어진 루앙 인근의 경치 좋은 골프장으로 둘이 한 차로 가면서 나눴던 대화가 기억났습니다. 그는 제게 혹시 페트뤼스 2000년 밀레지엠(빈티지) 알고 있느냐고 물었고 저는 당연히 알지만 한번도 마셔본 적 없어서 그 가치를 알 수 없노라고 답했습니다. 화가 조택호는 <르 몽드(Le Monde)>에서 작품 세계 해설 기사를 실을 정도로 평단의 주목을 받았던 화가였지만 필자와 자주 만나던 시간엔 불면증 등으로 건강이 좋지 않아 작품 활동이 다소 부진했습니다. 하지만 그의 작품에 대한 미술계의 관심은 이어지고 있었습니다. 결론부터 말씀 드리자면 그의 새로운 대작 한 점이 파리 베르사이유 인근에 사는 사람에게 팔렸는데 조 화백은 그림 값을 돈으로 받지 않았습니다. 바로 그날 그의 손에 든 그 와인이 돈 대신 받은 그림 값이었던 겁니다. 우리 세 사람이 함께 간 식당은 방돔 광장의 리츠 호텔 1층에 위치한 미슐랭(Michelin) 별 한 개 등급의 고급 레스토랑 ‘레스파동(L’Espadon)’이었습니다. 식당은 위치도 좋지만 무엇보다 천장에 그려진 프레스코 그림으로 유명한 명소였습니다. 이윽고 식당의 수석 소믈리에가 우리 테이블로 왔습니다. 그는 우리가 가져간 와인을 보더니 입을 벌리더군요. 그러더니 이내 얼굴에 곤혹스러운 표정을 지었습니다. 무엇이 문제냐고 물었더니 레스파동 식당의 코르키지(손님이 가져간 와인에 대해 지불해야 하는 비용) 때문이라고 답했습니다. “도대체 저희가 코르키지로 얼마를 내야 하는 것인가요?” “저희 식당의 기본 정책이 있습니다. 아주 특별한 경우 와인 반입을 허용하는데 코르키지 비용은 기본적으로 저희가 파는 그 와인 가격의 20~30% 정도를 청구하는 것이 우리의 입장입니다. 그런데 선생님들이 가져오신 페트뤼스 2000년 산은 지금 우리도 재고가 없어 값을 매길 수가 없을 정도입니다. 페트뤼스의 다른 빈티지는 대략 3천 유로 안팎입니다. 아마도 우리가 2000년 산을 갖고 있다면 손님에게 팔 경우 5천 유로는 받을 것입니다.” “세상에, 아니 그러면 1,500유로를 받는다는 말씀인가요?” “우리도 그렇게 요구하진 않겠습니다. 두 가지 조건이 있습니다. 저도 소믈리에 입장에서 이 와인 한 잔 즐길 수 있는 기회를 주셔야 합니다. 그리고 코르키지는 5백유로는 내셔야 합니다.” 순간 우리는 한 잔 나눠주는 건 또 다른 기쁨이니 문제 없지만 5백유로, 우리 돈 70만원 정도를 코르키지로 낸다는 건 너무 아깝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제가 타협 제안을 제시했습니다. “소믈리에 루에 선생은 전 세계 와인 업계의 알아주는 전문가이십니다. 우리 세 사람의 이별을 위한 만찬의 기회 주신 것만으로도 우리는 선생을 잊지 않을 것입니다. 선생이 제안하신 5백 유로의 코르키지를 내는 대신 저희가 그만한 가치의 와인 한 병을 구매해서 마시는 것으로 대신하면 어떨까요?” 그는 넥타이를 잠시 고쳐 매더니 웃으며 이렇게 답했습니다. “좋습니다. 세상에 태어나 한 번도 맛보지 못할 정도의 값진 와인으로 헤어짐을 아쉬워하는 한국손님들의 우정에 탄복했습니다. 마침 400유로에 파는 샤토 마고(Chateau Margaux 보르도 1등급) 2001년 한 병 제가 골라서 가져오겠습니다.” 우리 세 사람은 결국 코르키지 한 푼 안 내고 최고의 와인 두 병을 마신 셈이었습니다. 후일 장 클로드 루에(Jean Clode Ruet)에 대해 알아봤더니 그는 프랑스에서도 손꼽히는 소믈리에였습니다. 오스트리아 비엔나의 미슐랭 별 2개 등급의 ‘피라미드 레스토랑(La Pyramide)’에서 17년 간 소믈리에로 일했습니다. 특히 1990년과 1992년 유럽 최고의 소믈리에를 가려내는 블라인드 테스트에서 왕중왕에 뽑혀 유럽 최고의 소믈리에로 선정된 이력이 있었습니다. 참으로 영웅은 보석을 알아보는 법인가요? 그의 마음 씀씀이에 거듭 탄복한 저녁이었습니다. 페트뤼스 2000과 샤토 마고 2001 두 병을 나눠 마신 그날, 우리의 코스는 두 가지 전채와 두 가지 본채 그리고 후식이었습니다. 가리비 조개와 삶은 시금치 전채가 먼저 나왔고 이탈리아식 쇠고기 육회인 카르파치오가 두번째 전채였습니다. 이어 아스파라거스를 반쯤 익힌 프와 그라(거위간)와 함께 내온 요리와 쇠고기 안심으로 본채를 장식했습니다. 우리는 만찬을 즐기며 자연스럽게 페트뤼스 2000에 대해 이야기 꽃을 피웠습니다. 유재후 형과 필자는 조택호 화백에게 이 귀한 와인을 어떻게 구했느냐고 질문했습니다. 택호 형은 지난 몇 달 간 진행된 페트뤼스 구하기 작전 과정을 설명해줬습니다. “하루는 파리 남쪽 베르사이유 인근 부지발(Bougival) 마을에 있는 자신의 아틀리에로 한 노신사가 찾아 왔어. 그게 그러니까 6월초였지. 그리고는 내 그림을 보더니 그 중 맘에 드는 것 하나를 골랐지. 그리고는 그 자리에서 그림 값을 수표로 지불하겠다는 거야. 그래서 내가 제안을 했지. 혹시 작품 값의 절반을 포도주 한 병으로 받을 수 있느냐고 물었어. 그랬더니 어떤 와인이기에 그림 값 대신 받으려 하느냐고 그가 반문하더군. 그래서 내가 페트뤼스 2000이라고 답했더니 그는 바로 그 자리에서 그건 불가능하다며 수표를 끊으려 했어.” “아니, 형 요즘 형편도 넉넉지 않은데 그림 값 많이 쳐줄 때 받지 왜 포도주로 달라고 했어?” “너 때문이야 이 친구야. 지난 3년 정도 많이 들고 좋은 시간 함께 많이 보내서 내게 큰 기쁨 준 친구가 떠나는데 어떻게 그냥 보내겠니? 그림이야 다음에 다른 작품 팔아도 되지만 자네 떠날 때 좋은 술 한 병 함께 나누면 그 기억은 영원한 것 아니겠어?” 필자는 그만 가슴이 먹먹해 오면서 눈가에 이슬이 맺혔습니다. 유재후 형도 감동해서 한 동안 말을 잊지 못했습니다. 재후 형이 결국 다시 대화를 이어갔습니다. “결국 그 노신사가 와인을 구한 것이구나. 그러니까 오늘 우리의 이 특별한 만찬이 성사된 것인 셈 아닌가?” “응 맞아. 그는 프랑스 와인 산업계에서 영향력이 큰 인물 가운데 한 사람인데 두 달 정도 수소문 끝에 결국 한 병을 찾아냈고 그 길로 내 아틀리에로 한걸음에 달려오셨지 뭐야. 참으로 고마운 분이지.” 그랬습니다. 조택호 화백은 처음부터 필자와의 헤어짐을 염두에 두고 페트뤼스 한 병을 찾고 있었습니다. 저는 와인 강의를 할 때 가끔 택호형과 함께 한 페트뤼스 이야기를 말하곤 합니다. 와인은 스토리입니다. 바로 본인이 겪은 작은 스토리 하나하나가 쌓여 그 사람의 와인 즐기기의 내공으로 다져지겠지요. 콧수염이 있는 충청도 서산이 고향인 그 멋진 형에 대한 그리움을 저는 가끔 맛있는 보르도 와인으로 달래곤 합니다. 우리는 그날의 감동을 기억하기 위해 와인 레이블에 각자의 느낌을 적었습니다. “2006년 8월 12일 인생 최고의 순간을 보내며”(황헌) “너무 감동해 무슨 말로 고마움을…”(유재후) “Si bon vin avec de si bons gens! 이 좋은 와인을 이 좋은 사람들과!” (조택호)” 이 이야기는 제 인생의 와인 스토리 가운데 손꼽을 수 있는 값진 이야기가 되었습니다. 페트뤼스는 다른 어떤 표현으로도 담을 수 없을 정도의 기품 높은 최고급 와인입니다. 원래 로마가 골 지방(갈리아: 지금의 프랑스 일대)을 지배하던 시절 총독의 이름이 페트뤼스였고 거기서 이 와인을 생산하는 동네 이름이 기원한다고 합니다. 그러나 페트뤼스는 본래 예수님의 열두 제자 가운데 첫 제자인 베드로를 뜻하는 라틴어입니다. 지금도 페트뤼스 와이너리 초입엔 베드로의 석상이 손님을 맞고 있습니다. 1878년 파리 만국박람회에서 세계 최고 와인으로 뽑힌 것을 필두로 거의 모든 빈티지가 극상의 평가를 받아왔습니다. 페트뤼스는 한해에 평균 3만 병 정도만을 생산합니다. 2년의 숙성을 거쳐 병입돼서 출시되는 페트뤼스의 40%는 프랑스 내의 고급 식당이나 호텔에서 계약 매입하고 나머지 대부분은 뉴욕, 런던, 홍콩, 도쿄 등 세계의 최고급 식당이나 와인 매니아들에 의해 사실상 입도선매(立稻先賣) 식으로 팔립니다. 그래서 개인이 오래된 빈티지의 특별한 명주를 사 마신다는 건 매우 어려운 게 현실입니다. 여러분 페트뤼스에 얽힌 우정의 포도 메를로를 다룬 필자의 단편소설 같은 스토리 어떻게 읽으셨습니까? 저는 와인 강의를 할 때마다 “와인은 스토리입니다.”라 강조합니다. 가격이나 품질의 고하를 막론하고 모든 와인은 어떤 곳에서 누구와 함께 무슨 계기로 마셨는지, 그리고 그 향에 대한 소회를 기억하는 것으로 하나의 스토리를 만들어내는 출발점이 되기 때문입니다. 오늘 우리는 포도 품종의 두 번째 이야기, 메를로 역(驛)에 내려 스토리도 읽고 품종의 특징에 대한 투어까지를 함께 했습니다. 그러나 여기서 한 가지 빼놓을 수 없는 리스트가 있습니다. 누구나 언제든지 페트뤼스 같은 값비싼 와인을 즐길 수는 없는 노릇이니 와인 길라잡이인 저의 체험을 토대로 가성비 좋은 메를로 와인 즐겨 보실 기회를 가지셔야 하겠지요. 먼저 와인 만화 <신의 물방울>에서 “이 와인을 마시는 순간 전설적 록 그룹 퀸의 ‘보헤미안 랩소디’가 들린다.”고 묘사한 와인이 있습니다. 바로 메를로 75%로, 카베르네 소비뇽 15%, 카베르네 프랑 10%로 만든 ‘샤토 몽페라(Chateau Mont Perat)’입니다. 로버트 파커 점수도 늘 80점대 후반을 차지할 정도로 맛이 좋은 와인인데 코스트코나 이마트 등에서 5만원 안팎에 그 향을 즐길 수 있습니다. 그 다음 제가 개인적으로 가장 애호하는 와인인데요. 저 스스로 ‘작은 페트뤼스(Petit Petrus)’라는 별명을 붙여준 와인입니다. 미국 캘리포니아 샌프란시스코 베이의 산타 클라라 밸리에서 생산되는 ‘마틴 랜치 JD 헐리(Martin Ranch, JD Hurley Merlot)’를 강추합니다. 100% 메를로로 만든 미국 와인인데요. 한우 구이와 한번 조합을 이뤄서 드셔보시면 말이 필요 없이 왜 제가 추천했는가를 알 수 있을 겁니다. 값은 5만원 전후입니다. 그 다음 남아프리카 공화국 웨스턴 케이프에서 생산되는 ‘발자국’을 한번 시도해보십시오. ‘Footprint’라는 레드와인인데요, 메를로 50%, 피노타쥬 50%로 만들었습니다. 피자를 먹을 때도 좋고, 닭백숙과도 잘 어울리며, 돼지 삽겹살 등 모든 육류 구이와도 좋은 마리아쥬를 이룹니다. 값은 2~3만원 대 정도인 것으로 기억합니다. 물론 ‘코노 수르 메를로 1551’도 권할 만합니다. 스페인 선교사들이 양조용 포도를 칠레에 처음 들여온 해가 1551년이라고 하죠. 거기서 이름을 따서 만든 칠레의 코노 수르(Cono Sur) 와이너리에서 만든 메를로 85%의 붉은 포도주인데요. 이건 때를 잘 만나면 1만5천원 대에서도 구입할 수 있을 겁니다. 중간에 저의 ‘우정의 포도 이야기’를 넣다 보니 메를로 편은 매우 길어졌습니다. 긴 글 참을성 갖고 읽어주셔서 고맙습니다. 다음 편은 신의 물방울에도 가장 많이 언급된 품종 피노 누아(Pinot Noir)로 찾아 뵙겠습니다.

    $tooktookok . 2019.04.18 10:47

    25 thanks . 14,627.5242 PUB

  • encounter philosophy in everyday life

    Books

    meet philosophy in everyday life - a meditative letter to a friend Every morning, a letter was written to make friends read at their desks before they started work, giving them love, justice, service and gratitude in their daily lives. to exist First yard - Mature Man Second yard - what kind of person am I to you? The third yard - only if you can speak with joy is hope. It is composed of 365 letters. It is easy to read a letter. [Fulls] Third Madang - Hope can only be said with joy. If you're worried, it's a question of how much unnecessary greed is It is a reflection of whether too much greed is increasing anxiety by the word hope. Because hope does not come from waiting for luck, but from confidence that you can do it. Only then can you say hope with joy. I was thankful that I had time to look back on myself after reading this book, and a little bit of generosity came to thank me for being small. If you can live with philosophy in life as the author says, wouldn't that life be a truly happy life? think of

    $oxy . 2019.04.17 23:08

    22 thanks . 3,964.0265 PUB

  • 에어방석(에어셀) 샀어요 ㅎ

    Health Care

    평소에 사무실에서 의자에 앉아서 생할하다보니 엉덩이와 다리가 피곤할거 같아 에어셀 방석과 에어발쿠션을 샀어요 ㅎ 후기에는 에어셀 위에 앉으면 구름에 뜬것 같다고 했는데 그정도는 아니고 엉덩이가 덜 부담이 되는것 같구요. 에어발쿠션 위에 발을 얹으면 🦵 다리와 발이 편해서 좋네요. 쇼파위에 얹는것보다 편안해요^^ #에어셀 #방석 #에어발쿠션

    $setinoby . 2019.04.17 21:39

    12 thanks . 3,343.9152 PUB

  • [Tour East European Package] Day 4 (Buddafest)

    Travel

    Finally, I am visiting Hungary for the first time.:D In addition to Insolja, our guide came to see us. Wow! A pair! Hungary was actually more unfamiliar than the Czech Republic. It means a country that I've never heard of.) According to Insa, who hears in a bus going from the Czech Republic to Hungary, Hungarians are very smart people. Even though per capita income is lower than in Korea, it is said that there is a force to be reckoned with.^^ He said that there are about 10 Nobel Prize winners and that they are a country with a lot of scientific and medical development. One of them is a Hungarian who first discovered vitamin C, who struggled for her daughter who had a scurvy disease, but then lost her and continued to work on it, and found Ascorbic acid, which we call vitamin C, and won the Nobel Prize in Physiology or Medicine. So one of the most popular specialties here is vitamin C extracted from chili seeds. When I visited the souvenir shop, I tasted it once, but the spicy taste was a very unique vitamin C. But I didn't buy it because I had too much vitamin C in my house. And I bought another flagship product, the Devil's Claws. It's good for arthritis and muscle pain, so there are a lot of people in my house who suffer from muscle pain. Budapest is actually a city where the Budapest and the rest of the world are combined. It was a past that reminded me of Czech Republic Slovakia. Czech Republic and Slovakia are now divided into Czech Republic and Slovakia. Budapest is the opposite. The boulevard is located on the higher side, and the rich are known to like higher places and to live better. Hungary is very difficult to find because 80 percent of the country is flat, just the opposite of Korea. When I went to Budapest, the guide said, "You see the mountain there?" It's the only hill. Budapest gets caught up in colorful buildings at first sight. (I think the city was similar to Melbourne, Australia.) It's compared to Prague, the city that's the most colorful building in Europe. For men, Budapest is often said to be a favorite. If the Czech Republic was a more beautiful city, Budapest was a big, strong city. At first, I climbed the Gelert hill and looked down at the view of the city. Until then, the sun was shining and the snow was swollen, but all of a sudden, it was cloudy. The weather in Europe is really capricious... Korea is also volatile, but I don't think there are many cloudy days... When it's cloudy, it's like the day of the end. I'm so sad.ᅲᅲᅲᅲᅲᅲᅲᅲᅲ In fact, it's not that low, but it's pretty. If it's not raining, I don't think it looks that. And I climbed into the fisherman's fortress and took a picture. After filming, it looks like you came to Everland. Two to seven pictures were taken from the fisherman's fort, and the third one in the middle is a miniature of the fisherman's fort. Can you see that there are seven skewers of the kitten? It is said to symbolize the seven tribes of Hunga. (Er? 6?) You've seen it right. A tourist ripped one off and the tail disappeared in the upper right......) The eighth picture is the picture of the National Assembly building in this country. It's very colorful. We didn't get it from the side, but they said it was symmetrically symmetrical, and it was used by the upper and lower members of the same building. At night, I took a cruise ship and watched the night view. The night view was so beautiful as the building I saw during the day. If I had more time, I would have enjoyed Budapest while watching. What I like a lengthy visit and put a little early, so we can feel before pparitpparita a shame, who had moved. Anyway, let's leave that to Vienna, the capital city of Austria. ^▽^r

    $sian . 2019.04.17 12:55

    15 thanks . 6,868.6258 PUB

  • shout at me around the world

    Food

    I got out of work, and now I'm at the convenience store. But the inscription rings my heart. One day, I'll cry out from the center of the world.

    $candy . 2019.04.17 11:44

    18 thanks . 4,299.0506 PUB

Load More..

AboutGuides . Contact

copyright©2019 PUBLYTO all rights reserved.